top of page
오따보 죠르노

이탈리아 / 에밀리아 로마냐

품종 :  보나르다, 귀부포도(내추럴 스위트와인)

**변시지작가 콜라보 와인.

**오직 제주에서만 만날 수 있는 와인입니다. 

**선물용 와인으로 아주 좋습니다.

**피아첸차 보이오 교구에 의해 선정된 성찬와인.

 

이 와인은 귀부병 걸린 포도를 사용하여 만든 특별한

방식의 와인입니다.

내추럴 스위트 와인이며 귀부병에 걸린 포도와 함께

건조하여 만들었습니다.

2014년 3월 14일 교황 프란체스코와 치타 델 바티칸

주의 추기경들이 임명된지 1년만에 오따보 죠르노는

피아첸차-보이오 교구에 의해 "성찬와인"으로 인증

되었습니다.

 

농축이 잘 된 연한 위스키 색상입니다.

럼이나 포트 와인이 아님에도 미세한 럼의 향과 살구

가 엿보이는 고급스러운 풍미가 아주 향기롭습니다.

몇잔 더 마시고 나면, 슬며시 미네랄티가 느껴지기도

합니다. 분명 달콤한 와인인데, 당도 있는 와인을 싫

어하시는 분들에게도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.

아마 굉장히 좋아하실 것 같아요.

스페인 오프 드라이의 살짝 당도를 가진 셰리 와인

이 생각납니다.

누구나 마셔도 좋아할 만한 달콤한 귀부와인입니다.

바티칸 미사성찬 와인으로 지정되었으니,

선물하기에 딱 좋습니다.

 

<Artist's Note : 변시지 작가>​

변시지 작가(1926~2013)는 제주 출생의 작가로 주

로 제주의 바람과 바다와 말을 그렸습니다.

한 마리의 바닷새와 돌담의 까마귀와 쓰러져 가는 초

가와 소나무 한그루와 마침내 이 모든 것을 휘몰아치

는 바람의 소용돌이.

그의 이러한 풍경 속에는 어김없이 구부정한 한 사내

가 바람을 마주하고 서 있는데, 이러한 변시지 회화

의 기본 구도 속에는 형언할 수 없는 비애와 고독감이

고즈넉하게 녹아 있습니다.

화면 전체가 장판지색 혹은 건삽한 황토빛으로 처리

되어 있고, 풍경과 인물은 먹선의 고졸한 맛과 역동

성이 함께 어울려 장대한 대자연의 율동으로 형상

화 됩니다.

1981년 변시지 작가의 이탈리아 여행중 "로마호텔"

작품에서 편히 휴식을 취하는 작가의 모습은 오따보

죠르노와 같이 우리에게 달콤한 휴식과 같은 시간을

보여 줍니다.

오따보 죠르노

₩17가격
    bottom of page